본문 바로가기

배꼽티/은밀한 방

*개씹단추

 눈을 뜨니 창문을 통해 들어온 햇볕에 눈이 부셨다. 해가 중천(?)에 떠 있었다. 07시27분.찌뿌드드하던 몸이 거의 회복됐다. 언제나 빠른 복원력에 스스로 감탄을 하곤 한다. 기분이 좋다. 모처럼, 자고 깨서 아래가 뿌듯함도 느낀다.

지난 5월 29일부터 나흘 동안 잠잔 시간이 7~8시간 정도다. 그녀의 성깔은 소문나 있지만, 그녀의 극성에 어젠 03시 47분~04시 45분까지 20여 분 정도 눈을 붙였을 뿐이다. 신문을 돌리고 오니 그녀도 눈을 떴다. 남녀가 한 집에서 그것도 홀아비의 집에서 밤을 지새웠다고 하면 보통 사람의 인식은 '뭔 일이 있었을 것'이라고 짐작할 터이지만, 우린 아무 일도 없었다. 물론 가벼운 장난은 그야말로 (장난스레) 짧게 했지만. 고등학교 졸업반쯤일 때 난롯가에 모여 한담을 나누던 친구들에게 남녀가 여관(그땐 MOTEL이란 말을 쓰던 시절이 아니다.)에서 밤을 새웠어도 아무 일도 없는 순수한 관계가 있을 수 있다는 주장을 했었던 기억이 있는데, 까맣게 잊고 있던 그 이야길 상기시켜 준 것은 해골 안인수였다.

안식이에 행사가 있어 모인 후의 뒤풀이 과정에서 당시 (90년대) 20년도 더 지난 기억을 안인수가 친구들 앞에서 끄집어내어서 소개함으로써 나도 내가 그런 말을 한 기억을 되살릴 수 있었다. '데미안'에 취해서였나. 또 다른 무엇에 홀려서였나?

 작부들이 문가에 나와 손님을 호객하는 곳을 지나치다 작부와 한두 마디 나누곤 그녀의 젖꼭질 꼭 눌러주곤 뒈지게 욕을 먹은 것이 그때쯤인 것 같다. 아무튼, 뭔 고민을 한다고, 되게 재고 있었던 기억은 있는데 그것이 뭔지는 지금도 모른다.  그런데 내가 말했던 그런 상황을 그 때 나이의 두 배도 더 먹어 결코 순수할 수 없는 상황에서 내가 말했던 경험을 한 것이다. 물론 이유는 전혀 다르겠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그녀의 사진을 올릴 순 없고, 실 이미지와 근사치인 이 년('이녀' 가 어울리지않기에 무리를
                               했다) 을 대신 올린다.

 전후 사정은 이렇다.
  '화와 복이 떼로 몰려다니는 것'은 세상을 살 만큼 살아 본 사람들은 쉽게 이해할 것이다.
요즈음의 내가 그렇다. 그것이 화인지? 복인지는 모르지만, 암튼 떼거리로 몰려오는 놈들 탓에 '잠을 포기할 수밖에..,' 저녁이면 눈알이 톡 튀어나올 것 같은 느낌과 통증이 느껴지기도 하고, 목덜미 위쪽으로 지둔한 것이 느껴지며 마침내 관자놀이 쪽과 이마 쪽까지 쭈뼛거리며 햇볕을 바로 바라보는 것처럼 눈을 뜰 수 없는 지경이 이어지기도 했다. 그런 와중에 절정은 6월 1일이었다. 이미 부업이 되어버린 전업과 새로 시작한 **영양소의 件과 조카의 결혼식이 겹쳐 22시가 되어도 일과를 끝내지 못하고 있을 때였다.

그녀의 화급한 전화소린 온종일 귓전을 때렸지만 무시하고 말았었다. 식구들 다 모인 결혼식을 끝까지 지키지 않고 나와 아직 남은 배달로 인하대 앞과 군자교로 향하는 데 그녀가 그랬다. 배달을 자기가 할 터이니 자기 일을 좀 봐 달란다. 할 수 없이 '그러마'라고 했겠다.
그녀의 가게에서 도난사고가 있었고, 때맞춰 정황을 살피려던 그녀가 CCTV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을 발견한 것이다. 평소에 세상이 자기 위주로 구성되어 있고, 지구가 지구의 축이 아닌 자기의 축에 의해 돌아가는 줄 아는 그녀다. 더구나, 화폐의 명목가치를 최우선으로 소중하게 생각하는 탓에, 화폐가치 이외의 사항은 이차적인 고려대상도 아닌 그녀다. 여러 군데 알아보는 것은 현명한 소비자라면 당연히 밟아야 할 절차지만, 그녀는 그런 수준이 아니다. 일은 최대한 많이 시키고, 최소한의 대가만 지급하려는 태도에 물려 포기하고 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번에도 그랬다. 그러나 나만큼 그녀의 특질을 잘 이해하고 때론 달래고, 때로 야단을 치며 길들일 수 있는 이가, 특히, 업자가 있을까? 급하디급한 성격에 상대의 입장은 아랑곳하지 않는 그녈 이해해 줄 사람이 몇이나 있나? 때론 같이 사는 남자보다 더 이해하고, 때론 화통을 삶아 먹은 큰소리로 질책할 수 있는 이는 매조지뿐이다. 어쨌든 눈도 뜰 수 없이 따가운 상태에서 그녀가 대신 배달을 다녀오는 동안 눈을 감고 잠시 누워 신속하고 강력한 회복력의 신통함을 되살리는 시도를 할 때쯤 그녀가 돌아왔다.

 그녀의 독촉으로 컴을 비롯한 필요한 도구를 챙겨 집에 온 것이 자정이 다 된 시각이었다. 맥주 한 잔 가볍게 하고 이런 저런 이야길 하며 미봉책의 개념으로 시스템을 복원시켜놓고 가벼운 장난을 치다 보니 신문배달을 갈 시간이다. 평소보다 늦은 04시가 넘어 집을 나섰다.
이런 경운 정말 신문배달을 하는 것은 미친 짓이란 생각이 든다. 하지만, 20대 처자의 젖가슴처럼 질이 좋아지는 허벅지의 근육과 종아릴 비롯한 장딴지가 B컵 이상으로 향상되었고 C컵 이상으로 발전하는 것이 눈에 보이는 욕심을 버리기도 아깝다. 그야말로 계륵이다. 끼륵~끼륵~

 동네의 헬스클럽은 3달에 \77,000일 만큼 이미 똥값이 됐고, 골프연습장도 10만 원 수준이다.  그런데 창문을 내다보며 기계 위를 달리는 서글픔이 난 싫다. 마치 위로 길쭉한 어항에 고기를 담아 장식용으로 쇼윈도 등에 내 놓은 것이 한동안 유행이었을 때 그걸 보며, 답답함과 구토를 느끼던 그런 감정이다. 다만, 헬스장에서 유용한 것은 바벨과 담벨, 아령 등의 힘을 위주로 한 기구이다. 그건 좀 아쉽지만, 달리기나 진정한 운동을 하며 아침의 상쾌함과 오토바이의 땡기는 맛은 자동차의 엑세레이터를 깊게 밟는 맛과 같이 카타르시스(catharsis)를 느낄 수 있어 좋다. 결국, 어제 하룬 그녀로 시작해서 그녀로 끝냈다.

부지런하긴 누구도 못 쫓아간다. 이 방 저방, 산처럼 쌓여 있는 옷가지와 신문 등을 말끔하게 정리하고 늦은 밤에 설거지까지 짧은 시간에 완벽하게 처리해내는 것은 그녀의 장점이다. 내내 빤스바람으로 난 컴을 하고 있었다. 인간관계는 결코 어떤 도식으로 설명할 수 없다. 지난 10년이 넘는 세월동안 그녀와 육체관계를 맺은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공개된 장소에서 그녀의 신체에 접촉하는 장난을 하거나 맨살의 엉덩일 마사지 해 준 경우는 있었다. 직원들이 지켜보는 중에..,  

카페 http://cafe.daum.net/maejoji1950 한 줄 인사말엔 짧게 멘트한 적이 있지만 글감으로 남기지 않은 것은 내 키보다 짧은 소견으로 오해할 불특정다수의 시선이 혹 그녀에게 누를 끼칠까 해서였다.
아침을 거하게 먹곤 테크노마트에 가서 수소문해 카메라 두어 대를 구입해 추가 설치해 줬다. 어물쩍 넘어가려던 그녀 옆구릴 찔러 핸드폰 블루투스를 하나 선물 받곤 나서던 길에 뭔 맘을 먹었는지 마침 필요했던 여름 티셔츠를 서너 개 비싼 값을 치르고 사 준다. 색깔이 맘에 든다. 옷이 잘 맞는다. 역시 바지보다 윗옷이 패션 감각을 돋보이게 하고 전체적인 분위길 좌우하는 것을 그녀의 설명이 없어도 알겠다. 옷을 고르고 코디하는 능력도 있다. 성깔과 말투만 고치면 아주 멋쟁이일 터인데..,

그녀의 장점(?)이기도 한 것이 시도 때도 없이 높이는 목소리와 '쌍 ㅅ'의 남발이기도 하다.'개씹에 장 지져 먹는 소리' 그녀가 자주 쓰는 소리가 문득 궁금하여 국어사전을 들춰보니 '개씹'과 관계된 우리 말 등을 몇 개 건질 수 있었다. 아래 게시해 놓는다.

'개씹'이 좋은 거구나!
개ː씹-단추〔--〕 [명사] 헝겊 오리를 좁게 접어 감친 다음, 여자의 쪽 찐 머리 모양과 비슷하
                                  게 걸어 만든 단추. 적삼 같은 데에 닮.

개ː씹-머리〔--〕 [명사] 양즙(汁)에 쓰는, 양()에 붙은 고기의 한 가지.
개ː씹-옹두리 [명사] 소의 옹두리뼈.
개ː-씨바리 [명사] 핏발이 서고 눈곱이 끼어 눈이 몹시 부신 눈병을 속되게 이르는 말.

 

 

'배꼽티 > 은밀한 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 야근  (0) 2008.09.13
* '보지의 독백'에 붙임.  (0) 2008.08.27
*개씹단추  (0) 2008.08.27
* 보지의 독백  (0) 2008.08.14
* 도나캐나  (0) 2008.08.09
* 떡볶이  (0) 2008.0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