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삼림욕'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1.08 * 광릉 (1)
  2. 2008.09.21 * 붕어빵

* 광릉

생각 2008.11.08 09:21

걷는 것이 좋다.
걸어 본 적은 한참 된다.

걷는 것을 싫어하는 사람도
숲 속의 오솔길을 걷는 것은 싫어하지 않을 것 같다.
 '뚜벅 데이트'  가난한 청년 시절 누구나 한 번쯤은 해 봤을 묘미다.
아, 그땐 손만 잡아도 왜 그리 가슴이 벅차올랐는지..
지금은 그것보다 몇 배의 자극에도
감각은 살아 움직여도 마음이 동하진 않는 것 같다.
 생을 아름답게 느끼는 나이 10대 후반, 20대 초반 젊은이여!
더 많은 연애를 해라.
내 아들딸도 인생의 멋진 추억을 갖기를 희망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끔 광능내 숲길에서
카페 길(음식점을 비롯한 찻집이 많아 그렇게 부른다.)을 지나
 송우리를 갈 때 아무리 바쁜 일이 있어도 삼림욕 하는 마음으로
창문을 다 내리고 느그적느그적 느림보 뺨친다.
뒤에 좇아오는 차들이 잠깐의 여유로움도 인정하지 않고 빠~빵 거린다.
그러거나 말거나 나는 숲이 좋다.




출처:http://planet.daum.net/maejoji/ilog/4293872
그림: 매조지 DB/ (식물,바다,산,여자,남자) 각종 이미지 모음/아름다운 자연/자연

                                                                                    2006. 07. 01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 구두  (0) 2008.11.26
* 하자지  (0) 2008.11.20
* 광릉  (1) 2008.11.08
* 죽음  (0) 2008.11.01
* 올빼미  (0) 2008.10.30
* 부엉이셈  (0) 2008.10.30
Posted by maejoji
16시가 넘어서 급히 나갔다가 포천으로 돌아서 집에 들어온 것이 21:30분 경이었다. 광능내 길을 지나갈 땐 여름과 같이 창문을 활~짝 열고 시속 30~40km로 달리라는 제한속도를 충실하게 지켜냈다. 법을 잘 지키기도 하지만 그보다는 광능이란 글에서 밝혔듯 삼림욕 하는 기분과 그 길을 지날 때의 싱그러운 냄새가 좋아서 좀 쌀쌀함도 마다하지 않았다. 이건 아마, 눈 내리는 한겨울 영하의 날씨라도 역시 취하는 행동은 같을 것이다.

집에 들어오니 딸이 빌려 온 만화책이 오늘 갖다 주어야 할 기한이라고 갖다 주란다. 오는 길에 붕어빵도 사 오면 좋겠단다. 평소에 딸의 충실한 꼬붕이고, (내 표현으로) 주워 온 아빠이니 그 말을 안 들을 수가 없었다.




 

 만화책을 갖다 주고 붕어빵을 파는 곳에 갔는데, 손님이 넘쳐서 기다려야 한단다. 그나마도 반죽이 거의 다 되어 차례가 될지 모른다는 것이다. 붕어빵 가게(?) 앞의 횟집에 술 마시러 간 손님이 3,000원을 선금으로 주고 갔고, 내 앞에 기다리는 두 가족이 있었다.
넌지시 붕어빵을 굽는 아줌마에게 그랬다.
'선금 줬다는 사람들에게 2,000원어치만 주고 내게 1,000원어치만 팔라. '라고,
붕어빵 아줌마가 돌려주는 말이 '선금을 받았는데 그럴 수는 없다.'였다.
그 모습이 매우 예뻤다. 조그마한 이익에도 먼저 취하고 마는 사람들을 수없이 봐온 터인데, 장사같지않은 장사라도 나름으로 상도(商道)를 지키는 모습이..
그래서 기다렸다. 이윽고 술이 거나하게 취한 일행 3명이 나왔다. 그래도 붕어빵은 아직 그 사람들이 가져갈 것도 구워지지않았다. 그들과 객쩍은 소릴 한참 지껄였다.
매주 좽이질(투망)을 다닌다는 꾀죄죄한 모습의 나이 엇비슷한 사내와 동네 동생들이라는 두엇과 멀지 않은 동네에 산다고 일요일에 같이 좽이질하러 다니잖는데, 내가 그렇게 한가롭지가 못하다. 한가로워도 아마, 그보다 더 값진(내 기준에) 일에 시간을 쓰겠지만. 어쨌든 30분 이상을 기다려 붕어빵 2,000원 어칠 사 올 수 있었다. 

붕어빵을 받아 든 딸 曰
 
"그럼, 과자나 아무거나 사오든지 그냥 오시지요"
  "아빠, 바보 아냐?"
하하하하~~ 혼자 웃고 말았다.
아마, 마눌이 있어 마눌이 먹고 싶어하는 붕어빵을 한데에서 30분 이상을 기다렸다가 사다 주었다면 낼 아침 반찬이 달라졌거나, 당장 오늘 밤 찐한 서비스가 있었을 터인데. 

딸 아이에게 그랬다.
"아빠가 붕어빵이 먹고 싶다고 했을 때 네가 몇십 분씩 기다려서 사다 줄까?"
"아마, 다른 것을 사 왔겠지요."라고 솔직한 멘트를 한다.
이놈아! "진*(남자친구)가 뭐 먹고 싶다고 했다면 아마, 밤을 새워서라도 사다 주었을 놈이." 고 놀리고 말았다. 그 말엔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는다. 

                                                                                                  
                                                                                                2006. 11. 10.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지기지우(知己之友)' 카테고리의 다른 글

* 아들에게  (0) 2008.10.22
* 자화상  (0) 2008.09.21
* 붕어빵  (0) 2008.09.21
* 사랑  (0) 2008.09.20
* 문자놀이 2008/04/29  (0) 2008.09.18
* 그녀 덕에 여름이 시원했다.  (0) 2008.08.30
Posted by maejoji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