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마 안중근 영화에 나오는 한 장면이다.

 
'미친 운전수에게 차를 맡기면, 그 차의 모든 이들은 죽는다. 히틀러는 미친 운전수이므로 사람을 살리려면 미친 운전수를 끌어내지 않을 수 없다.' 
                                                   -히틀러 암살단의 본하퍼 목사의 말이다.

작금의 뉴스, 특히 용산철거민 화형사건보며 이 화면이 가슴에 깊이 와 닿았다.
정치와 시사에 맹추인 매조지까지 분노하게 하는 것만 봐도 이 정권의 수준을 가늠할 수 있을 것이다.

[##_Jukebox|ok240000000000.mp3|우리들의 죽음-정태춘.mp3|autoplay=1 visible=1|_##]                                              우리들의 죽음-정태춘

 물대포로 폭포수처럼 쏟아붓는 물줄기와 온갖 장비와 무기와 크레인까지 동원하여 몇 명의 철거민을 태워 죽이는 활극을 연출한 한국의 경찰은 세계 곳곳에 웃음거리가 되었다. 한나라의 경찰 중에 최정예라는 대테러부대를 표방하는 경찰 특공대를 살인도구로 격하시킨 한심한 정부여!

SWT<경찰 살인특공대(?)>를 흉기로 이용한 용산 살인사건(?)'한국의 경찰 특공대=용역'의 등식이 성립하게 한 어이 없고 비통한 사건이다. 한국의 경찰 중에 정예에 속하는 특공대가 용역과 동격이라니!

 단지 활자로 전해지는 역사가 아닌 (죽은 역사가 아닌), 동시대에 박종철, 이한열 열사의 희생이 어떤 결과를 가져왔는지 두 눈으로 똑똑히 본 자들이 저지른 일이라 더욱 기가 찬다.

다른 매체의 기사와 다른 블로거의 이야기 속에 부당함과 거짓말로 일관하는 이명박 정권의 부도덕성을 고발한 기사가 산을 이루고 그에 대한 국민의 원성이 가득하니 더 주절거리진 않겠다.


 

신고

'문화 > 시대 흐름(時流)' 카테고리의 다른 글

◆ 계집들 자위  (0) 2009.02.02
◆ 촛불  (0) 2009.01.24
* 히틀러 암살단  (0) 2009.01.24
* 악어의 눈물  (0) 2009.01.22
* 나는 자동차  (0) 2009.01.11
* 무직과 학력  (0) 2009.01.10
Posted by maejoj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