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투표가 길이다!

 

 

 집과 떨어진 곳에 사무실이 있는 관계로 부재자 투표 신청을 했는데 오늘 선거공보가 도착했습니다.

모니터의 배경화면에 道라는 글자와 선거공보와 같이 온 투표용지를 대비시켜 봤습니다.

이승만을 앞세우지 않아도 나라의 반역자며, 변절과 배신을 밥 먹듯이 하다 자신의 안위와 출세를 위해 나라를 뒤집었던 다카키 마사오가 김재규 열사의 총 맞아 뒈진 뒤에 다카키 마사오가 키운 전두환, 노태우로 이어진 정권과 거의 같은 수준의 김영삼이 나라의 수장이 된 것은 비극입니다.

어제 동네 24시 소래 해수 사우나에 갔는데 찜질방 돔형 벽면에 <투표합시다. 12월 19일 반드시 투표합시다.> 아주 잘 쓴 글을 접하고 내심 기뻤습니다. 찜방에 20여 명이 있었는데 남자가 3명 나머지 여자였습니다. 거기서 그걸 가리키며 크게 읽었습니다.

 

그렇습니다. 투표가 길입니다.

 

 

 

 지금 대선 2차 TV 토론을 보고 있는데, 이게 토론입니까?

이번 대선이 끝나 문재인이 대통령이 된 뒤에 반드시 법이나 강제규정이라도 <토론다운 토론이 있는 상황을> 만들어야 합니다.

 어제 교사인 아내에게 나꼼수의 봉주 23, 24회와 백년전쟁에 두 얼굴의 이승만과 프레이저 보고서를 연이어 보여주며 아내 말로 교육을 하느라 혼났습니다. 교사들, 생각보다 골통들 많고 보수적입니다. 그렇지만, 진실과 사실을 근거로 한 설득은 100% 효과가 있습니다.

앞으로 남은 9일 남은 대선 주위 여러분에게 진지하게 설득합시다.

'문화 > 시대 흐름(時流)'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부정선거 폭로  (0) 2012.12.20
* 김용옥과 손수조  (0) 2012.12.18
* 투표가 길이다!  (0) 2012.12.10
* 18대 대선  (0) 2012.12.07
* 이명박근혜  (0) 2012.12.06
* CHANGE  (0) 2012.11.30
Posted by maejoji